Blog

 노트북이 와서 사용한지도 어느덧 일주일째입니다. 그닥 성능에는 크게 문제가 없네요. 다만 몇 가지 문제는 발견되었다죠. 사용하는데는 크게 문제는 없겠지만, AS 센터로 가서 부품을 교환은 받아야 할 정도인듯 합니다. 다만 평일에 시간이 날때가 거의 없어서 문제죠; 일주일 내내 학교를 가야해서;; 1학기때는 하루정도 수업을 빼놔서 여유가 있었는데, 2학기때는 그걸 못 했어요;;;


 먼저 가장 큰 문제는 냉각 관련입니다. 노트북을 장시간 사용을 하다보면 왼손과 오른손에서 느껴지는 온도가 다릅니다. 왼쪽에는 무지 뜨겁고 오른쪽은 보통이랍니다. 아무래도 CPU와 HDD가 왼쪽에 있나 봅니다. 오른쪽 윗부분에는 CD-ROM이 있다죠. 사실 온도적인 부분은 그리 뜨거운게 아니라 큰 문제는 아니고요. 이걸 냉각 시켜주기 위해서 팬이 도는데, 이 팬의 소음이 무지 크다는 겁니다. 좀 조용한 곳에서 노트북을 사용을 한다면은 주기적으로 돌아가는 팬의 소리 덕택에 좀 신경이 거슬립니다. 분명 사일런트 모드를 켰음에도 불구하고, 모드를 선택하지 않았을 때랑 완전 똑같이 동작하는 팬이더군요. 아무래도 팬을 교체하러 AS센터에 가봐야할 거 같네요. 근데 대구에는 AS 센터가 3군데나 있긴한데, 전부 도심과 거리가 먼 곳에 있더군요. 부도심조차도 아닌 곳에 숨어 있더라고요; 위치들은 전부 알겠는데, 갈 시간이 여엉... 이번 금요일에 과 체육대회하면 그거 빠지고 노트북 AS나 받으러 가 볼까 합니다. 가서 CD-ROM드라이브도 제거를 해서 좀 가볍게 해서 들고 다닐려고요. 노트북 가방을 하나 사서 메고 다닐만은 합니다. 하지만 가방의 크기는 안습적인 크기라서; 이거 리뷰를 안 썼네요; 웬지 타XX 정품이라고 해서 사기는 샀지만,  그냥 짝퉁 같은 느낌이 살짝 듭니다. 돈이 없어서 저렴한걸로 골라서 그런지도 모르겠네요.
 기타 다른 문제는 없는듯 합니다. 노트북을 사용하면서 가장 중요한 문제가 소음과 무게, 사용시간인거 같더군요. 성능 따위야 크게 기대를 안 하고요. 사용시간은 약 1시간 30분에서 2시간 내외인듯 합니다. 생각보다 길더군요. 한 한시간 가량 할 줄 알았는데, 말이죠. 사실 학교에서 노트북 사용을 할때 전원 케이블을 연결해 놓고 써서 크게 상관이 없죠; 무게도 그렇게 무거운건 아니더군요. 친구들이 노트북을 많이 가지고 있어서 그거들 보면서 비교를 하다보니 적당한 수준 같더군요;

 노트북이 생기고 나니 집에서도 노트북을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데스크탑이 바로 앞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절대 사용을 안 하더군요. 24인치 모니터는 지금 TV로 바뀌었습니다; 아무래도 데스크탑을 어떻게 쓸지 정해야 할듯 하네요. 너무 저렇게 나둘려니 아깝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참에 프린트도 네트워크가 되는 녀석으로 바꾸고 싶어집니다. 아니 공유기도 바꿔야 겠군요. 지금 집에는 유선공유기 + 인터넷 전화용 무선 공유기 이런 조합이라죠. 이걸 유무선 공유기로 해야 하는데요. 급 사고 싶은건 많아지고, 돈은 없네요; 아무튼 나중에 돈이나 모아서 해 봐야겠네요.

2008/09/27 - 노트북 개봉기 - Averatec 4600 N4651FH1K
2008/09/26 - 노트북을 질렀습니다.

Comment +4

 그저께 구매를 한 노트북이 왔습니다. 구매한 제품은 TG 삼보의 Averatec 4600 N4651FH1K입니다. 제원은 코어2듀오 2.0Ghz이며, 램은 2기가, 하드디스크는 250기가랍니다. 14인치이고요. 택배 오고 개봉을 하니 대략 노트북 가방과 노트북, 마우스가 들어 있더군요. 노트북 가방은 겉은 검은색에 안에는 녹색으로 만들어 졌더군요. 한 몇일동안은 그거 사용하면서 들고 다녀야 할듯 하네요.

 본체 박스를 개봉하니 배터리와 케이블, 그리고 설명서 및 CD가 들어있었습니다. 전 윈도 비스타를 안 쓰고 XP를 쓸려고 합니다. 도착하자 마자 바로 개봉하고 윈도 XP로 깔았다죠. 그나저나 집에 컴퓨터가 노트북 포함해서 3대가 있게 되는데, 정작 OS들은 XP가 2대이고, 나머니 한대만 비스타네요. 비스타 정품 CD는 전부 있는데 말이죠; 어차피 얼마뒤에 윈도 7이 나올껀데 말이죠. 비스타는 웬지 윈 ME꼴이 나는것 같네요.

 한번 열어보고 찰칵~~ 제 얼굴이 액정에 비쳐서 최대한 안 보이게 숨어서 찍었습니다.

 이번에 노트북과 함께 온 마우스입니다. 오른쪽에꺼는 예전에 이벤트로 받은 마우스랍니다. 아직도 사용을 안 하고 그냥 방치중이네요. 미니 마우스가 불편하면 저 녀석을 써야죠.

 노트북을 받은 기념으로 여기에 노트북으로 포스팅을 해 보고 있습니다. 약간 키 배열이 오른쪽 부분은 좀 틀린거 말고는 사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네요. 키 크기는 동일 하고요. 타자 속도에는 그닥 영향을 안 주는듯 합니다.(사실 제 타이핑 속도는 그리 빠르지 않아요. 그냥 중간쯤이랍니다.) 이제 겨울인데, 추위를 많이 타는지라 타자 칠때 손목이 좀 따뜻하네요.

 마지막 제 책상에 나열된 녀석들을 한번 쓰윽..... 그냥 자랑하고 싶어서요. 다만 이 지름으로 인해서 몇 개월간은 조용히 살아야 할 것 같네요. 가방하나만 더 사고요.

 윈도 설치를 하고서 집에 있는 무선 공유기 비밀번호를 몰라서 한참을 헤매다가 겨우겨우 무선랜을 연결 시키고 자알 사용을 하고 있는 중이랍니다. 무선 공유기는 인터넷 전화 신청하면 공짜로 주는 녀석을 사용 중이랍니다. 각종 드라이버들을 깔고, 학교 수업 및 레포트에 필요한 녀석들을 깔고 그러니 금방 되더군요. 배터리는 대략 한 2시간이 채 안 가는듯 하네요. 정확하게 재 보지는 않아서 정확하지가 않아요. 기타 불편한건 아직 없고, 절전모드나 그런게 아직 익숙하지가 않아서 약간 불편하네요. 자체 스피커와 이어폰 음량이 좀 차이가 나더군요. 귀에 바로 꽂는거니 차이가 나긴 나는게 당연할지도 모르겠지만요.

 약간 소음이 있는듯 하네요. 우웅~~ 거리는 소리가 좀 들리네요. 하드디스크 읽는 소리 같네요. 이거 도서관에 들고 갔다가 엄청난 굉음을 일으키는건 아니겠죠. 설마.... 윈도 깔고 얼마나 되었다고 스파이웨어 녀석이 하나 들어 왔더군요. 바로 제거를 해 주고, 다시 사용을 해 봐야죠.

Comment +8

  • 노트북 15인치라고 들었는데.... 옆에 저 엄청난 크기의 LCD 모니터는 뭐죠???? 24인치인가요?

  • 와~집에 모니터가 무슨 세개씩이나~ㅎㅎ
    놋북 예전에 지를려고 하닥 못 질렀는데 또다시 그분의 손짓을 느낍니다.ㅎㅎ

  • 오오오~~!! 에버라텍 !!@@ ㅋㅋㅋ
    제거와 같은 14인치군요 ^^ㅋㅋ
    휴대성과 성능의 애매하면서도 적절한 조합 ㅋㅋㅋ
    늦었지만 축하드립니다~!! 유후~~

    • 휴대성과 성능은 나름 괜찮은데....
      소음은 못 봐줄 정도더군요;;;;
      다음 노트북이나 다른 사람한테는 에버라텍을 절대 비추천해야겠네요.
      아무리 좋다고 해도;;;

  • 축하드립니다~~^^
    저는 업무용으로 8년전부터 사용해본 노트북만 7대네요..ㅎㅎ
    회사에서는 편리하지만 집에서는 DT가 짱입니다.^^

    • 감사합니다.
      노트북을 산지 얼마 되지 않아서 계속해서 노트북만 쓰고 있습니다.
      데탑이가 요즘 반항을 하더군요.
      조용히 꺼진다거나....
      그래서;;;

 몇개월만에 엄청나게 큰 지름인지 기억도 안 나지만, 학교 생활에서 무척이나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노트북을 결국에는 질러버렸습니다. 처음 두 제품을 두고서 뭘 살까 무척이나 고민을 했었다죠. 그중 하나는 MSI MEGABOOK PR210X-YA Edition이라고 아래 그림과 같은 거랍니다.


 이건 12.1인치에다가 OS도 미 포함 제품인지라 최저가가 대략 72만원 가량하더군요. 블랙 말고 다른 색상을 할려면 11,000원을 더 줘야 해서 웬지 좀 그런듯한 느낌이 살짝쿵 들어서 다른 제품을 찾아보기 시작했죠. 배터리도 8셀이고 무게도 4셀 배터리를 달면 2kg가 안 되는 좀 가볍다고 생각되는 무게이라 괜찮을 듯 했으나 가장 중요한 무선랜이 불안하다는 매우 안타까운 평이 보이더군요. 그것도 여러분께서 그러더군요. 학교에서는 무선랜으로 인터넷을 해야 해서 그게 무척이나 안타깝겠더군요. 사실 몇 개월전부터 노트북을 사면 이 제품으로 산다고 생각을 했는데, 막상 닥치니 생각 급 변하더군요. 


 다른 제품을 살살 뒤적거리던 중에 14인치급 제품 중에서 삼보 제품을 하나 발견을 했습니다. 모델명은 Averatec 4600 N4651FH1K랍니다. 가격은 최저가가 79만원가량이더군요. 위에 있는 MSI보다는 AS받기가 편할꺼라는 장점이 예상이 되고, 가격적인 면도 크게 안 나쁘다고 생각이 되어서 이걸로 그냥 질러버렸습니다.


 CPU 클럭도 이게 조금 높고, 모니터도 조금 더 크고, 하드 용량도 많고, OS도 포함이 되고, 그런데도 가격은 7만원가량 비싸더군요. 웬지 MSI 제품을 샀으면 조큼 후회를 할 뻔 했네요. 대신에 무게는 조금 나가네요. 0.3kg 가량 차이 난다고 해서 무지 무거울것도 아니고, 괜찮겠죠. 이건 평이 그닥 없어서 어떨지 모르겠네요. 무선랜은 a,b,g를 지원을 하고, 블루투스나 그런것들은 지원을 안 하네요. 사실 지원이 된다고 해도 쓸만한 일이 그닥 없어서요. 블루투스 헤드셋은 있긴 하지만, 충전하기 귀찮음에 그냥 서랍에 쳐 박혀 있어요;


 무지 지르고 싶었던 노트북을 결국에는 샀습니다. 인터넷으로 산지라 내일 도착을 할 듯 하네요. 내일 오자마자 바로 개봉기 들어갈껍니다.

Comment +6

  • 우왕~~~ 축하드려요~~~~
    몇년전 중국 쿤샨의 MSI노트북라인 투어 한적 있었는데..^_^

    • MSI 제품을 살때 핑크도 한번 고려를 해 봤었는데...
      도무지 용기는 안 나더군요...
      핑크 노트북을 쓰면 주위의 시선들이.. ㅎㄷㄷㄷ

  • 축하해요..히..아 이쁘네요..
    지름신을 저보다 먼저 만나셨군요..전 아직 타블렛 고민하고 있는 중인지라;;
    긍데 아이팟터치도 사고싶고 미치겠어요;;;

  • 축하드려요^^ 타인의 지름은 저의 행복이라는 말이 있죠...^^;;;;
    개봉기 기대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