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지난 9월 500GB를 사서 하나 달았었죠. 그땐 따로 포스팅을 안했군요;
이전글을 넣을려니 없네요;

아무튼 장착한지 6개월만에 가득 차버리는 안타까운 사태가 발생하고 말았습니다.
뭐, 그안에는 각종 드라마 및 영화등이 들어가있는지라;;;;
아무래도 500GB 4개로 해서 대충 2TB정도 맞춰볼까 생각중입니다.
이번에도 하드를 질렀습니다. 가격이 저렴한 WD로 질렀고요.

컴퓨터에 달린 하드는 총 4개가 되어버렸네요.
(하나는 IDE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컴퓨터에 달린 하드만 다 합치면 1238.92GB입니다.
전부 합치면 1.2TB가량 되네요.
사실 500GB가 아닌 1TB 하드를 사고는 싶으나 가격이 아직도 30만원 초반대더군요.
게다가 이번에 산 녀석은 전에 산 녀석보다는 전기도 덜 먹고 조용하다는데.....
소음 문제는 모르겠습니다. 워낙에 많은 팬들이 위잉~~~ 작동을 하다보니까요;
아무래도 궁극의 목표인 수냉으로 넘어가볼까 생각중이랍니다 ㅡ.ㅡ;;;;
허나 학생이 돈이 있겠습니까? 언제까지나 수냉을 하고 싶어~~~
라고만 외칠뿐 정작 하지는 못합니다.

더 이상 컴퓨터에 돈을 안 써야지 하면서도 결국에는 써버렸네요.
이제 올해는 더이상의 추가없이 이대로 사용해 볼 작정입니다.
(사실 추가할려고 해도 하드디스크 말고는 더 이상 추가할 만한게 없어요;)

이번에 구매한거 모델 명이 WD5000AACS랍니다.
다나와 최저가에는 10만원 이하도 있긴하나 차라리 요게 나아요~~~
버퍼도 이게 더 많고, 전기도 덜 먹고.....



하드디스크 제원보기

'잡담 > 컴퓨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USB 하나 획득~~~~  (20) 2008.05.22
무선 키보드 & 마우스 구매~~~ (QSENN R3300)  (6) 2008.03.20
하드 용량 증설~~~~  (6) 2008.02.13
2007년의 마지막 지름......  (6) 2007.12.30
스카이디지탈 하드랙 SKG-1400IDE 블랙  (6) 2007.11.24
잘만 팬컨트롤러 설치~  (6) 2007.11.21

Comment +6

집에서 운명을 한 하드디스크가 너무 많다보니 한번 분해를 해 보기로 했습니다.
첫 대상으로 나타난건........
삼성의 40GB 하드디스크입니다. 물론 몇 달전에 고장이 나서 사용이 불가능한 상태입니다.

주의 : 사용가능한 하드디스크를 분해 할 경우에는 사용이 불가능하니 절대로 분해를 하지 마세요. 만약 분해 이후에 생기는 고장에 대해서는 절대 AS를 받지 못하니 이 점 참고하세요. 그리고 분해를 해 보고 싶은 분들께서는 이 글 댓글로 주소를 남겨 주시면 고장난 하드디스크를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집에 고장난 하드디스크가 2개나 있다보니 배송료만 내시면 그냥 드리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윗면입니다. 흐음...... 별 다른건 없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랫면입니다. 역시나 별건 없지만 저기 나사를 풀면 아래와 같이 된다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드디스크를 열면 저런게 나온답니다.
열때 어떻게 해야하는지 잘 몰라서 힘을 막 줘서 열다보니 흠집이 생기고 약간 부러졌습니다.
열때 윗면에 붙여진 스티커 부분을 잘 보면 나사가 있답니다. 그걸 푸시면 되요.

아래 사진에 각각 설명을 달아줘야는 하는데, 정확한 명칭을 몰라서 그냥 패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하게 비춰지네요. 의도하지 않게 제 핸드폰과 손 출현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구 힘을 쓴 흔적들이 너무나도 잘 들어납니다.
이거야원, 여는 방법을 알았다면 금방 여는건데, 열고 나서야 깨달았으니....

'잡담 > 컴퓨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디어 살아난 컴퓨터~~~~~~  (0) 2007.08.26
믿지 못할 아이코다의 AS......  (6) 2007.08.24
하드디스크 분해기~~~~  (4) 2007.07.14
컴퓨터 고장........  (0) 2007.07.03
PC 견적 내 본거.....  (0) 2007.05.05
심심풀이로 내본 컴퓨터 견적......  (2) 2007.02.25

Comment +4

지른게 꽤 된다는.... 일단......

전에 소개했던 책 지름 ㅡ.ㅡ;;;;

그리고 오늘 한 권 더.....

에쿠니 가오리의 "도쿄타워"

책 지른건 다합치면..... 86,000원 ㅡ.ㅡ;;;;

그리고......

컴퓨터쪽은 HDD 80GB 2개, USB 2.0 PCI 카드, 그래픽카드(지포스 FX5200)를 지른.....

다해서 140,000원......

책과 컴 부품을 합쳐서 휴가기간동안 지른 물건들의 가격은 226,000원 ㅡ.ㅡ;;;

에궁.... 역시나 이번 휴가도..... 6개월동안 못 지른걸 한번에 해결하고....

이번에는 아이템 획득.......

오늘 할머니댁에 계시는 아버지 뵈러 갔는데.....

아버지께서 갑자기 전자사전(!!)을 너 하라고 주시는!!!!!!!

그래서 냉큼 받아버리고..... 전자사전은 샤프꺼라는.....

그렇게 기능은 없고.... 그저 전자사전.....

음... 흑백이고, 메모리 카드 따위를 넣는 구멍은 없고.....

음성?? 되는지 확인을 안 해 봤고.....

배터리는 AAA 사이즈 건전지 1개......

흠..... 중고인데.... 케이스 상태를 봐서는 정말 깨끗......

후훗... 레어급은 아니더라도.... 득템일세~~~ 퍼걱......

마지막으로..... 내가 지른건 아니지만.....

어머니를 부추켜서 산 TV!!!!!

29인치 평면 TV라는.... 아날로그인가? 디지털인가? (아마도 아날로그)

인터넷으로 샀는데..... 택배 아저씨가 같이 들고가게 내려와달라는 ㅡ.ㅡ;;; 킁.....

내려가서 계단에서만 들고..... 나머지는 질질질....

엘레베이터 타고, 아사타네 층에 와서는.....

아사타군 혼자서 질질질 ㅡ.ㅡ;;;;;

택배 아저씨는 같은 층에 택배 배달하러....... 어머나......

집까지 들고와서.... 혼자서 쓸쓸히 설치를......

현재 우리 가족 모두 큰 TV 화면에 만족하는 중.....

어머니는 현재 기능 익히시는 중....

Comment +0